방송예정작

  • [1TV] 월~수 밤 9시50분(본)
  • [1TV] 토 밤 1시20분(재)
  • [1TV] 일 밤 1시5분(재)
  • [1TV] 월~수 오후 1시(전재)

포스트 코로나

방송일시

방송일시 
2021년 1월 25일(월) ~ 2월 3일(수) 밤 9시 50분 ~ 10시 45분

1부. 잃어버린 일상을 찾아서 [1월 25일(월)]
2부. 가장 평범한 사람들 [1월 26일(화)]
3부. 새로운 국가의 탄생 [1월 27일(수)]
4부. 바이러스 인간 [2월 1일(월)]
5부. 코로나19 이후, 세상은 평등해질까? [2월 2일(화)]
6부. 가상시나리오 X [2월 3일(수)]

줄거리

 “지금은 역사의 속도가 빨라지고 있습니다. 수년 수십 년 걸리던 일이 지금은 단 몇일 만에 가능합니다. 이 위기가 끝나도 우리는 예전으로 돌아갈 수 없을 겁니다.” 

  EBS 다큐프라임 <포스트 코로나>에서 유발 하라리는 코로나 이후 세계의 변화가 매우 근본적일 것이며 과거로 돌아가는 일은 없을 것이라고 말한다. 그렇다면 어떤 미래가 우리를 기다리고 있을까? 그 방향과 속도를 이해하기 위해 <포스트 코로나>는 국내외 석학들을 만나고 세계 곳곳 현장의 목소리를 취재했다.
  이 과정에서 우리는 코로나 이후에도 삶을 유지하기 위한 인간의 놀라운 적응력을 만나기도 하고, 약자에게 집중되는 재난의 피해에 가슴 아파하기도 했다. 또 기본소득과 국가의 역할을 둘러싼 다양한 의견과 논쟁 역시 깊이 있게 배울 수 있었다. 더불어 환경과 바이러스, 그리고 인간의 관계에 대한 새로운 통찰 역시 얻었다.

  “우리가 위기에서 벗어날 능력이 있냐고요? 물론이죠. 우리에게 그런 능력이 있는 이유는 이 위기를 우리가 만들었기 때문입니다.”

  아마도 이 프로그램을 통해 얻게 될 가장 중요한 통찰은 지금 언급한 제러드 다이아몬드 교수의 혜안일 것이다. 현재의 사태에 대한 우리의 반성과 미래에 대한 낙관을 모두 담고 있기 때문이다. 이러한 반성과 낙관의 자세가 바로 <포스트 코로나> 6부작의 기본자세이기도 하다.

   <포스트 코로나>에서 놓치지 말아야 할 또 하나의 관전 포인트는 바로 진행자 유연석이다. ‘슬기로운 의사 생활’, ‘응답하라 1994’등 많은 드라마에서 뛰어난 연기력과 강한 존재감을 보여온 유연석은 그동안 발달장애 청소년을 위해 다양한 기부활동을 하는 등 사회문제에도 많은 관심을 보여왔는데 이번엔 최초로 정통 인문 다큐멘터리의 진행자로 나서 기대대로 안정적인 진행과 전달력 높은 목소리로 다큐멘터리에 품격을 더하고 있다.

  마지막으로 한 가지 덧붙이자면, 온라인 인터뷰를 진행하고 화상 회의 등 비대면 제작방식을 총동원했던 프로그램 제작과정이 이미 <포스트 코로나>였다는 사실이다.

다시보기

  1. 1부
  2. 2부
  3. 3부
  4. 4부
  5. 5부
  6. 6부